부안군, 2019년 시무식 가져…청렴문화 정착 앞장서기로 결의
부안군, 2019년 시무식 가져…청렴문화 정착 앞장서기로 결의
  • 이서노 기자
  • 승인 2019.01.02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은 2019년 기해년 새해를 맞아 2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권익현 군수를 비롯해 400여명의 공직자가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을 갖고 새해 업무를 시작했다.

부안군은 시무식을 통해 공직사회의 관행적 부패를 척결하고 공정한 사회를 조성하는데 모범이 될 것을 다짐하면서 반부패․청렴 서약식을 갖고 청렴문화 정착에 앞장서기로 결의했다.

특히 부안군은 지난해 최하위권이던 청렴도가 3단계나 수직 상승해 역대 최고인 2등급을 달성한 바 있다.

권익현 군수는 시무식에서 “겉치레와 형식을 탈피한 일 중심의 생동적이고 실속있는 행정을 통해 새로운 부안 실현의 동력을 확보하고 속도를 내겠다”며 “지난해 하반기에 거둔 성과를 바탕으로 군민의 행복과 부안군의 가치를 두 배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올해 계획들을 차질 없이 추진하는데 최선을 다하다”고 말했다.

한편 권익현 군수는 시무식에 앞서 서림공원 호국영렬탑을 찾아 간부공무원과 부안군의회 이한수 의장 및 부안군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과 헌화 등 참배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