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안농협, 벼 먹노린재 공동방제 실시
남부안농협, 벼 먹노린재 공동방제 실시
  • 부안뉴스
  • 승인 2019.07.10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안농협(조합장 최우식)이 지난달 4~5일 보안·줄포·진서 등 3개 면 수도작 농경지 인근 하천과 산기슭에서 벼 먹노린재 공동방제를 한데 이어 이번 달 8~9일까지 2일간 진서면 하천과 산기슭 인근 논을 중심으로 벼 먹노린재 공동방제를 실시했다.

수년 전부터 농작물에 직접적인 피해를 입히기 시작한 벼 먹노린재는 낙엽 및 잡초 속에서 성충태로 월동해 6월 상순부터 논으로 이동, 7월 상순에 최성기를 맞아 벼 등에 본격적인 피해를 준다.

이번 공동방제는 개별방제가 어려운 소·고령 농가의 신청을 받아 진행됐으며, 방제 적기에 맞춰 8일은 진서와 석포뜰, 9일은 운호와 마동뜰에서 방제가 이루어졌다.

특히 개별방제가 가능한 농가와 동시에 진행해 방제 효율을 높였다.

최우식 조합장은 “이번 벼 먹노린재 공동방제를 통해 농가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 적기에 신속하고 효과적인 방제로 병해충 피해를 최소화해 고품질 농산물 생산 및 농가소득 5천만 달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