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해경, 올 3분기 인명피해 제로화 달성
부안해경, 올 3분기 인명피해 제로화 달성
  • 부안뉴스
  • 승인 2019.10.14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해양경찰서(서장 김동진)는 해양사고 분석을 통한 사고다발해역 집중관리로 올 3분기 인명사고 제로화를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부안해경에 따르면 올해 7월부터 9월까지 관내 해상에서 발생한 선박사고는 37척에 163명이다.

사고 유형별로 나누면 추진기 손상 등 안전저해 선박이 28척으로 전체 사고 선박의 75%를 차지하고 5대 해양사고에 해당하는 충돌·침수사고는 7척이 발생했다.

원인별로는 운항 부주의 등 인적과실에 의한 사고가 80%를 차지했으며, 선종별로는 어선(60%) > 레저선박(30%)> 낚싯배(10%) 순이다.

특히, 작년도 해양사고 분석을 통해 올해 1월부터 운영중인 해양사고 다발해역 5개소에서 총 33건인 90%가 발생했으며, 지역 특성에 맞춘 안전관리로 인명피해 제로화를 달성했다.

이와 같이 부안해경은 해양사고 분석을 통해 해양사고 다발해역에 경비함정을 집중배치하고 상황별 훈련을 지속적 실시해 해양사고 발생에 대비하고 있다.

부안해경 관계자는 “분석을 통해 관내 선박사고 및 인명사고에 보다 더 효과적으로 대응할 것이며, 사고다발해역이 아니더라도 신속한 구조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