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아동센터 존폐문제 … 부안군, 사실상 현 체제 유지 확정
[속보] 아동센터 존폐문제 … 부안군, 사실상 현 체제 유지 확정
  • 김태영 기자
  • 승인 2019.10.29 16:03
  • 댓글 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줄포문화의 집 이전 여부, 겉으로는 ‘미정’… 속내는??
부안군, 문제없으면 1∼2주 후 현 체제로 결정할 방침

장로 등 교회 측의 갑질 등으로 폐업 위기에 몰렸던 부안지역의 한 아동센터가 존속될 전망이다.

28일 부안군에 따르면 폐업이냐 폐업철회냐를 두고 논란을 빚었던 아동센터 문제와 관련해 부안군이 아동센터를 현 체제로 그대로 유지시키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확정했다.

이에 따라 아동센터 대표가 폐업철회 이유서 등을 제출할 경우 검토 등 절차를 거쳐 1주 또는 2주 후에 현 체제를 유지하는 방안으로 확정할 방침이다.

하지만 아동센터 존폐문제만큼이나 큰 관심사인 아동센터 줄포문화의 집 이전 여부는 아직까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따라서 아동센터의 줄포문화의 집 이전 여부에 따라 후폭풍이 예상된다.

지역 학부모 등 대다수 주민 등은 아동센터가 줄포 문화의 집으로 이전하는 것을 바라고 있지만 반대하는 목소리도 일부 있기 때문이다.

부안군이 아동센터를 현 체제로 유지시키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은 아동센터를 폐업시키지 말아야 한다는 여론 확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부안군은 당초 아동센터를 유지 시키되 현 대표인 센터장을 ‘팽’ 시키는 선에서 문제를 마무리 할 생각이었으나 이에 대한 비판여론이 확산하자 결국 현 체제를 유지시키는 것으로 입장을 급선회한 것으로 파악된다.

부안군 고위관계자는 “아동센터 문제는 그 어떤 것도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면서도 “아동센터 측의 입장을 들어봐야 알겠지만 폐업을 철회하고 열심히 하겠다는 의사를 보이면 절차 등을 거쳐 받아주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줄포문화의 집 이전문제와 관련해서는 “다양한 의견을 듣고 있는 중”이라며 “현재로선 어떠한 결정도 내려진 게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아동센터는 그대로 유지될 수 있지만 줄포문화의 집으로 이전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 하다는 말로 풀이된다.

한편, 아동센터 논란은 부안 진서지역의 한 교회 장로 등 교회 측의 갑질·횡포 등으로 인해 아동센터가 폐업된 사실이 부안뉴스에 보도되면서 시작됐다.

지역사회는 큰 충격에 빠졌고 장로 등 교회 측에게는 ‘아이들을 볼모로 갑질 횡포를 일삼았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교회 측이 부안군 인터넷 홈피 자유게시판 등에 ‘반박 글’을 올리며 합리화를 노렸지만 오히려 역풍을 맞으며 비판은 더욱 거세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위대한 승리!아이들이 희망입니다. 2019-11-01 10:09:56
아이들의 해맑은 웃음이 들려옵니다. 아이들은 우리의 미래입니다. 우리들이 물려주어야 할 재산이고 값진 보물입니다. 이 아이들이 커서 동네를 지키고 지역을 자랑하고 나라를 홍보하는 위대한 애국자 시민으로 클 것으로 확신합니다. 많이 힘이 되어주신 부안뉴스 기자님!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습니다 2019-11-01 10:06:25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습니다!! 장로님들! 당신들은 이미 패배 하셨습니다. 원래부터 지졌습니다. 이제라도 속죄하시고 진정으로 거듭나셔서 목사님께 사죄 하세요. 그리고 책임을 지십시요. 부안뉴스에라도 공개 사과를 하시는 것도 좋은 방법일듯 합니다.

학부모3 2019-11-01 06:33:08
아이들이 센터문을 닫지 않는 소식을 듣고 환호성을 지르며 좋아 했어요. 마음이 들떠 있어요. 아이들은 거짓이 없어요. 때론 어른들 땜에 아이들도 거짓이 학습 되어 버리기도 하지요. 환영합니다! 곰소지역아동센터가 새로운 둥지를 툴고 건강해 지기를 바랍니다. 아이들도 센터장님도 학부모님도 힘을 내시고 화이팅 합시다!!

언니들 2019-11-01 06:27:31
부안뉴스팀 고맙습니다. 위대한 행동에 감사를 드립니다. 부안뉴스를 후원 하겠습니다. 화이팅!

학부모 2019-11-01 06:24:47
눈물로 온갖 고통과 억울함을 외롭게 견뎌왔던 센터장님! 수고 많으셨습니다. 이제는 학부모들이 함께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