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러시아 등 6개국 스카우트 지도자 부안 방문
미국·러시아 등 6개국 스카우트 지도자 부안 방문
  • 부안뉴스
  • 승인 2019.10.31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 제25회 부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개최장소 탐방을 위해 6개국 15명의 스카우트 지도자가 지난 27일부터 30일까지 부안을 방문했다.

이번에 방문한 크로아티아·러시아·미국 등 해외스카우트 지도자들은 제25회 부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영지 및 과정활동장 방문과 함께 부안지역 문화체험을 했다.

이들은 줄포만갯벌생태공원에서 이루어진 지도자훈련 상급과정 참관을 시작으로 잼버리영지, 카누·카약·암벽등반 등 수상산악 과정활동장으로 개발예정인 직소천과 청자박물관, 위도 등을 탐방했으며 청자만들기, 보트체험, 누에박물관체험 등 문화체험활동을 통해 새로운 경험을 하며 큰 호응을 보였다.

또한 잼버리기간 위도에서 진행될 예정인 브라운시 섬 체험프로그램 현장을 방문한 러시아연맹 PROKOPENKO DMITRLL 지도자는 “위도에 스카우트 첫번째 야영이 이루어진 브라운시 섬을 위도에 재현한다면 많은 스카우트들에게 의미 있는 장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스카우트 대원들은 “‘즐거운 놀이’, ‘유쾌한 잔치’라는 뜻을 가진 잼버리에 전 세계 5만여 명이 즐겁고 재미있게 스카우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최적의 장소를 제공해준 부안군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방문 소감을 전했다.

부안군 관계자는 “스카우트 지도자들과 마음과 열정을 합해 전 세계 청소년들이 부안을 추억하고 언제든 찾아와 청소년시절 자신의 꿈을 되돌아보는 스카우트인들의 성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