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산면 동그라미 가든, 전북음식문화대전 식약처장상 수상 영예
변산면 동그라미 가든, 전북음식문화대전 식약처장상 수상 영예
  • 부안뉴스
  • 승인 2019.11.06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 변산면에 소재한 동그라미 가든(대표 안귀순)은 10월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전라북도 주최로 열린 ‘제14회 전북음식문화대전’ 향토음식부문에 참가해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상을 수상했다.

향토음식경연부문의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상의 영예를 안은 안귀순 대표는 부안군 변산면에서 15년 동안 동그라미 가든을 운영하며 부안만의 특색있는 요리를 만들고자 최선을 다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전북음식문화대전에서는 부안 특산물인 뽕잎과 부안쌀을 이용, 9가지 나물과 뽕잎 튀김, 뽕잎 장아찌 등의 ‘뽕잎 비빔밥 정식’으로 출전해 심사위원과 식식에 참여한 관람객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안귀순 대표는 “우리 지역의 뽕잎으로 맛을 내고자한 노력이 수상의 영광으로 돌아오고 전북의 대표음식 중의 하나로 인정받은 것 같아 더없이 기쁘다”며 “앞으로도 부안을 찾는 모든 이들이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지역의 대표음식을 만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