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창재·최규장씨, 농업·농촌 활성화 공로로 대통령 표창 수상
전창재·최규장씨, 농업·농촌 활성화 공로로 대통령 표창 수상
  • 부안뉴스
  • 승인 2019.11.13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 전창재씨와 최규장씨가 지난 11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4회 농업인의 날 기념식에서 농업·농촌 활성화를 통해 국가 산업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장을 수상했다.

전 씨는 논 타작물 재배를 통한 새로운 소득발굴로 농가소득증대, 고품질 쌀 생산농법 실천, 친환경 벼재배 등 농업경영 지식공유로 지역농업 발전에 기여, 선진 농업기술 습득 및 지역사회 발전기여 등의 공헌을 했다.

또 최 씨는 논콩 재배 단지 확대 조성 및 공동수확 공동선별 실시, 우리밀 재배단지 조성 및 채종포 조성을 통한 안정적 농가소득 기여, 2모작 소득작물 개발 및 재배기술 지도, 선진 영농기술 도입 및 실험재배를 통한 고품질 쌀 생산, 논 감자 비닐하우스 기술보급으로 농가소득원 개발 등 공헌했다.

이들은 “지역에서 많은 분들이 격려해 주었기 때문에 이러한 상을 받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농업·농촌 발전과 농민의 희망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전씨는 부안읍에서 18ha 규모의 농사를 짓고 있으며 현보영농조합법인 이사, 지역농업연구원 이사, 부안군 지방재정계획 심의위원장,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비상임이사를 역임하고 있다.

최씨는 백산면에서 7ha 규모의 농사를 짓고 있으며, 백산면 금판리 콩 작목반장, 부안군 농촌지도자 연합회 백산분회 감사를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