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公 부안지사, 110억원 투입 농지 매입…38ha 임차 지원
농어촌公 부안지사, 110억원 투입 농지 매입…38ha 임차 지원
  • 부안뉴스
  • 승인 2019.11.25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공사 전북지역본부 부안지사(지사장 이정문)는 2019년 은퇴 농업인 농지 매입에 110억원을 투입해 청년창업농과 2030세대에게 농지 38ha를 임차로 지원하고 있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공공임대용 농지매입사업의 목적은 고령 또는 질병 등으로 은퇴, 이농·전업을 희망하는 농업인의 농지를 농지은행이 매입해 농업구조개선 및 농지시장 안정화에 기여하고, 매입한 농지는 장기임대 등을 통해 농지이용의 효율화를 도모하고 있다.

부안지사는 관내 청년창업농인 35명에게 우선권을 부여하고 있으며, 2030지원자, 후계농업경영인, 귀농인 등에게 5년간 타작물 재배를 원칙으로 5년 단위로 임대해주고 있다.

매입농지는 농지은행 사이트(https://www.fbo.or.kr)에 접속해 농지거래⇒농지은행매몰조회를 검색하면 지역별 임대가능 농지를 조회할 수 있다.

매입대상 농지는 농업진흥지역 안 지목이 전, 답, 과수원인 농지로, 매입가격 상한액은 전북관내 시지역 30,000원/㎡(평당 98,100원), 군지역은 28,000원/㎡(평당 92,560원) 이내 감정평가 금액으로 결정하고, 매입면적은 필지당 1,983㎡ 이상 농지이며, 인접 토지를 매입하는 경우 평균면적 1,000㎡은 가능하다.

사업비 신청은 해당 시·군 인근지사 농지은행부를 방문하거나 국번 없이 1577-7770에 문의하면 담당자에게 연결되어 유선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