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주정차 방지 대책은 ‘봉’ 박기?…무분별하게 설치된 규제봉 ‘도마 위’
부안군 주정차 방지 대책은 ‘봉’ 박기?…무분별하게 설치된 규제봉 ‘도마 위’
  • 김태영 기자
  • 승인 2019.11.28 23:0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 곳곳 마구잡이로 설치된 규제봉, 미관해치며 골칫거리로 전락
한 주부“규제봉과 오뚜기 주차금지 표지판 보고 공무원 비판 많이 해”
군민들“사고예방은 커녕 교통사고 야기 및 교통흐름에 악영향 줘” 지적
부안군청 앞. 군청길.
부안군청 앞. 군청길.

부안군이 도로 곳곳에 시선 유도봉(규제봉)을 무분별하게 설치하면서 운전자들의 혼란과 불편을 초래하는 동시에 도시미관까지 크게 해치면서 골칫거리로 전락하고 있어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주정차 방지를 위해 부안읍 시가지 곳곳에 설치된 규제봉의 경우 실효성이 없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병목현상 등 교통체증을 유발시키고 있다는 지적이 쏟아지면서 졸속행정이란 비난을 사고 있다.

부안군에 따르면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 및 주정차 방지를 위해 부안관내 도로 곳곳에 최근 수년간 1억5300여만원을 들여 규제봉 3000여개(11월말 기준)를 설치했다.

이는 부안∼줄포 간 국도 23호선과 국도 30호선(영전삼거리→격포→백산), 지방도 및 회전교차로 11곳을 제외한 수치로 이를 더할 경우 관내에 설치된 규제봉은 4000여개가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부안군은 주정차에 대한 민원해소 및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과 차량 유도를 위해서는 규제봉 설치가 필요하다는 교통 관련기관의 요청으로 이들 시설물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부안군청 앞 도로.
부안군청 앞 도로.

하지만 주민 및 운전자들은 졸속행정이라는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도로와 주변여건 등을 고려하지 않은 채 무분별하게 설치했다는 이유에서다.

주민 및 운전자들은 이들 규제봉들이 부안읍에서 가장 번잡한 도로 등에 중점적으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사고 예방과 주정차 민원해소는 커녕 오히려 교통사고를 야기하고 교통흐름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또한 일부 파손된 채 그대로 방치되고 있는 규제봉에 대해서는 흉물로 도시미관을 크게 해치는 애물단지라는 인식이 팽배했다.

무엇보다 주민들은 도로 가장자리 곳곳과 진성아파트와 상원아파트 앞 도로 중앙에 설치된 규제봉은 실효성이 없는 데다 오히려 교통체증을 유발시키고 도시미관까지 크게 해치고 있다며 철거를 강력 요구하고 있다.

진성아파트 앞. 진성길.
진성아파트 앞. 진성길.

주민 이모(48·진성A)씨는 “진성아파트 앞 도로의 경우 도로 폭도 좁고 차량 통행량도 많은데 중앙에 규제봉을 설치해 교통흐름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며“무슨 생각으로 이곳에 이 같은 봉을 설치했는지 이해가 안 간다. 도대체 현장을 파악하고 설치한 것인지 의문이 든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진모(52·대림A)씨는 “일 때문에 타 시군을 자주 가는데 부안처럼 무분별하게 봉(규제봉)을 박아놓은 곳은 보지 못했다”며“특히 21세기병원에서 상원아파트 구간 도로중앙에 설치한 봉과 농협하나로마트 주차장 앞 도로에 설치된 봉을 볼 때면 어처구니없기도 하고 한심한 생각까지 든다”고 말했다.

영업용 차량을 운행한다는 한주민은 “다른 도시들은 대부분 도심 거리가 깨끗하고 잘 정리되어 있는데 부안은 매우 무질서하고 지저분하게 느껴진다”며“도로 가장자리 등 곳곳에 흉물스럽게 박힌 빨간 봉이 한 원인”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다른 지역은 봉을 본래의 목적에 맞게 꼭 필요한 곳에만 설치하는데 부안군은 아무데다 마구 박아 놨다”며“어떤 곳은 이게 도로인지 봉 전시장인지 헛갈릴 정도로 많아 지저분하고, 몇몇 회전교차로의 경우 너무 많은 봉을 박아놓다 보니 운전자들이 혼란스럽기까지 하다”고 꼬집었다.

주공 1차에 산다는 주부 김모(52)씨는 “주부들이 모이면 도로 곳곳에 아무렇게나 세워진 봉과 오뚜기처럼 생긴 주차금지 표지판 얘기를 하며 군청 공무원들에 대한 비난을 많이 한다”며“군청 주변도로와 홈마트 앞 도로를 보면 가로환경을 잘 정비하고도 봉과 오뚜기 등을 세워놓고 줄까지 연결해놔 매우 지저분하다. 공무원들은 영혼이 없다더니 생각이 없어도 너무 없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언젠가는 홈마트 옆 도로에 갑자기 봉을 박아놔서 주부들이 항의 전화를 했더니 바로 철거했다”면서“자기 돈 아니라고 헛돈을 펑펑 쓰면서 봉과 오뚜기로 주정차 금지 시킬 생각 말고 주차장 확보와 단속 등으로 주민들이 주차장에 주정차 할 수 있도록 하는 올바른 행정을 펼쳐 달라”고 했다.

부안수협 옆 오정 2길.
부안수협 옆 오정 2길.

한 정치권인사는 “부안군의 주정차 대책은 규제봉 박기인 것 같다”면서“주정차 민원이 제기되면 현장은 가지 않고 무조건 봉만 설치하는 것 같다. 그 같은 저질행정을 가만히 보고 있는 부안군의회 의원들과 군수는 뭐 하는 사람들인지 개탄스럽다”고 한탄했다.

이와 관련 부안군청의 한 고위공무원은 “규제봉 때문에 주변에서 군청 욕을 많이 하는 게 사실”이라며“나도 공무원이지만 해도 해도 너무한 것 같다.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같이 규제봉을 많이 설치하는 데는 경찰이 요구했기 때문 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부안군은 부안관내에 설치된 규제봉 숫자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국도와 지방도에 설치된 규제봉 숫자를 정확히 모를 수 있다 해도 군청에서 설치한 현황은 파악하고 있어야 맞다.

그런데 부안군은 군청에서 설치한 규제봉 현황을 모르고 있었고 심지어 같은 과에서 설치한 것조차 정확히 모르고 있었으며 부안뉴스가 규제봉이 설치된 장소를 말하자 찾는 수준이었다.

그마저도 부안뉴스에 제공한 자료에는 빠트린 곳이 다수 있었다.

현재 부안군 공직사회의 나사 풀린 모습의 단면을 그대로 보여준 것이다.

규제봉 설치 숫자와 관련 부안군 관계자는 “규제봉을 설치한 부서가 많은 데다 설치된 일부 규제봉들이 도로 공사 및 사고 등으로 철거되거나 파손된 것들이 많아 정확한 숫자를 파악하기가 어렵다”면서“때문에 설치한 규제봉 숫자와 남아있는 숫자가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부탁해요, 2019-12-06 16:20:55
부탁합니다,
동남슈퍼에서 대림아파트앞과
아담사거리에서 구소방사거리까지
주차단속 이딴식으로할려면
제발 규제봉을밖아라,

푸하하하하 2019-11-30 12:51:25
부안군 행정 스럽다
김종규때 쬐금 공무원 스럽더니
김호수 권익현때 완전 닐리리맘보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