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동진 상리마을 소나무 숲 백로 떼 장관
부안 동진 상리마을 소나무 숲 백로 떼 장관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0.05.31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산 천체 흰 꽃 핀 것 같은 분위기 연출 신비로워
소나무 말라죽고 울음소리로 인한 피해도 적지 않아

부안 동진면 상리마을 앞산에 백로 떼들이 둥지를 틀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천여마리가 넘는 백로 떼가 소나무 숲에 둥지를 틀면서 마치 야산 천체가 흰 꽃이 핀 것 같은 분위기를 연출하며 신비로움을 자아내고 있다.

백로는 하얀 겉모습 때문에 예로부터 선비의 상징처럼 묘사되며 길조로 여겨졌다.

이 마을 앞산에 백로 떼가 처음 몰려든 건 수 년 전이며 이후 매년 찾아오고 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둥지를 튼 백로는 수 백여 마리 정도였는데 올해는 유난히 증가해 천여마리가 넘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특히 이곳에는 백로 뿐만 아니라 왜가리와 해오라기 등 다양한 여름철새들까지 날아들면서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하지만 너무 많은 백로 떼가 찾아오면서 나무가 고사되는 등 피해도 적지 않아 주민들은 마냥 반길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한 주민은 “올해는 유난히 백로가 많다”면서“날아다니는 숫자도 작년과 다르고 집에서 보고 있으면 산이 백로한테 점령당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백로가 날아들어 보기는 좋은데 소나무가 말라죽고 악취도 난다”면서 “특히 낮이고 밤이고 울어대서 너무 시끄러워 골치가 아플 지경”이라고 했다.

더 큰 문제는 백로 분변으로 인해 아름드리 소나무가 말라죽는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 야산에 있는 소나무 수십여 그루가 이미 말라죽었고 이 숲에 있는 대부분 육송들이 고사할 위기에 처했다.

그러나 주민들은 이 같은 피해에도 아직까지는 길조로 여기는 분위기다.

한 아주머니는 “울음소리 때문에 시끄럽고 나무가 죽어 안타깝기는 하지만 정말 아름답다”며 “싫어하는 사람도 있지만 대부분 동네 사람들은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는 거에 대해서 좋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