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수산자원 회복 위한 넙치종자 약 32만미 방류
부안군, 수산자원 회복 위한 넙치종자 약 32만미 방류
  • 부안뉴스
  • 승인 2020.06.24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은 2020년도 수산자원조성 추진계획에 따라 지난 22일 수산자원 증대 및 회복을 위해 부안군 해역 일원에 넙치종자 약 32만미를 방류했다.

이날 방류행사는 부안군, 부안수협, 해당지역어촌계(격포어촌계, 도청어촌계, 대항어촌계)와 지역주민 다수가 참석해 민관이 하나돼 풍요로운 바다를 염원하는 마음으로 진행됐다.

행사에 참석한 어업인들은 “우리바다는 우리가 지킨다” 라는 구호를 외치며 수산자원의 남획, 치어포획 금지, 불법어업 근절 등 수산자원 보호를 다짐했다.

부안군 연안해역의 감소하는 수산자원 회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수산종자 방류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2020년에는 총 4억8천만원의 예산을 투자해 넙치 등 해면어종 3종과 내수면어종 4종 등 어업인에게 소득이 되는 어종을 방류할 예정이다.

부안군 관계자는 “어장의 환경 변화 및 수산자원의 남획, 불법어업 등수산자원의 급감으로 어업소득은 현저히 감소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수산종자 방류사업과 바다목장사업을 통해 어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함은 물론 살기좋은 어촌, 돌아오는 어촌, 정착하는 어촌만들기를 최우선 정책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업인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바다를 지키고 보호‧보존하려는 참여의식으로 지속가능한 어업생산 기반구축에 동참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