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김호수 전 부안군수 영면…부모님 곁에서 잠들다.
고 김호수 전 부안군수 영면…부모님 곁에서 잠들다.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0.07.26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김호수 전 부안군수.
고 김호수 전 부안군수.

김호수 전 부안군수가 향년 77세를 일기로 지난 18일 별세했다.

고인의 유해는 화장을 마친 뒤 선영인 부안군 행안면 덕화동에 안장됐다.

고인은 1943년 부안군 하서면에서 태어나 전주고와 전북대학교를 졸업하고 삼남중학교 등에서 교편을 잡았다.

이후 이호종 국회의원 보좌관으로 정계에 입문한 뒤 2007년 부안군수 재선거에서 대통합민주신당 후보로 출마해 군수에 당선됐고, 2010년 선거에서도 당선되면서 재선에 성공했다.

하지만 인사비리 혐의 등으로 영어의 몸이 되는 등 평탄치 않은 삶을 살면서 지병을 얻어 고초를 겪다가 이날 생을 마감하고 부모님 곁에서 영면에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