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마이삭’ 농경지 789ha 피해
태풍 ‘마이삭’ 농경지 789ha 피해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0.09.03 17: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로수 5그루 전신주 1개 쓰러져
침수된 농경지.
침수된 농경지.
쓰러진 벼.
쓰러진 벼.

태풍 ‘마이삭’이 한반도를 휩쓸고 간 가운데 부안군도 이번 태풍으로 수백 ha의 벼가 쓰러지거나 침수되는 등 적지 않은 피해를 입었다.

3일 부안군에 따르면 태풍 마이삭으로 이날 오전 현재 벼 742ha가 쓰러지고 농경지 47ha가 침수된 것으로 집계됐다.

또 가로수 5그루가 넘어지거나 부러졌고 전신주 1개가 쓰러졌다.

간판 1개도 강풍에 날아갔다.

하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지훈 2020-09-04 09:13:36
그래도 파급력있는 태풍에 비해 인명피해가 없어서 정말 다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