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포 불법건축물 철거 더 이상 미루면 안 돼
격포 불법건축물 철거 더 이상 미루면 안 돼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0.09.10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일 카메라 앵글에 잡힌 격포 채석강의 문제의 불법 건축물들.흉물스럽게 방치돼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지난 9일 카메라 앵글에 잡힌 격포 채석강의 문제의 불법 건축물들. 흉물스럽게 방치되면서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부안 격포 채석강의 최대 골칫거리였던 불법건축물 철거사업이 9부 능선을 넘었다.

수십 년간 불법건축물 영업행위 논란을 일으켰던 문제의 횟집 등이 지난 8월 31일자로 영업폐쇄 처분을 받고 이주를 위한 협상 테이블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난항을 거듭하다가 이제야 겨우 철거를 위한 사실상의 첫 절차가 이뤄지게 된 것이다.

하지만 당초보다 무려 1년 이상 계획이 지연됐다는 점에서 아쉬움은 크다.

부안군은 당초 올해 말까지 25억원을 투입해 격포해수욕장 해변가에 위치한 이들 횟집 등 상가 8곳을 철거하고 이곳을 포함한 인근 군유지에 소공원과 경관광장을 조성할 방침이었다.

소공원 및 경관광장 조성사업은 이들 문제의 불법건축물을 철거하기 위한 일종의 명분사업으로서 당초 계획대로라면 지난해 9월 착공해 올해 말 완공하기로 돼 있었다.

그런데 차일피일 미뤄지면서 주민들과 관광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철거를 위한 보상을 놓고 부안군과 상가 간 입장차가 커 의견 조율에 상당시간이 허비된 게 원인이었다.

지금도 완전한 협의는 이뤄지지 않았다.

8상가 중 2곳은 협의를 이뤘지만 나머지는 진행 중이거나 불가입장을 보이고 있다.

부안군의 미온적인 행태도 계획 지연에 한몫했다.

고질적인 민원이 제기된다는 점과 관광지라는 점을 고려해 적극적인 행정을 펼쳤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부안군의 소극적인 행정이 상인들에게 “버티면 되겠지”라는 의식을 심어줬고 그로인해 상인들이 버티면서 차질이 빚어진 것이다.

때문에 소공원 조성 등 후속사업은 당연히 지연될 수밖에 없었다.

결국 최근 법원의 영업정지명령과 식품위생법처리 위반에 따른 5차 행정처분(영업폐쇄)이 내려진 뒤에야 철거를 위한 첫 단추가 끼워진 셈이다.

우여곡절 끝에 겨우 첫발을 내디딘 것이다.

어쨌든 고질적인 민원을 야기하고 관광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던 불법건축물이 철거되고 그곳에 소공원과 경관광장이 조만간 조성된다고 하니 그나마 다행스럽다.

부안군은 빠른 시일 내에 협의를 마치고 이르면 이달, 늦으면 다음 달까지 불법건축물들을 철거 한 뒤 내년 말까지는 소공원과 경관광장을 조성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제 더 이상 차질을 빚어서는 안된다.

하루속히 채석강과 격포해수욕장 등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잘 어울리는 명품공원 등을 조성해 찾는 이들이 노닐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