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억원 들여 조성한 시설물 3년도 안 돼 철거…예산낭비 논란
수억원 들여 조성한 시설물 3년도 안 돼 철거…예산낭비 논란
  • 이서노 기자
  • 승인 2020.09.14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 공사 업체 하자보수 눈감았나…특혜의혹 불거져
하자보수 한다고 해놓고도 기간 끝난지 1년 다 되도록 나몰라라
부안뉴스 취재 시작되자 부안군 뒤늦게 “11월 하자보수 하기로 했다” 해명
물의거리 노면 폭 좁아 양방향 통행 시 보행자 안전 확보 가능한 인도 조성될까 우려 커
지난달 23일 물의거리 광장 모습. 수억 원을 들여 조성한 이곳에 있던 야외무대 등 시설물들이 모두 철거됐다.

수억원 들여 조성한 시설물 3년도 안 돼 철거…예산낭비 논란

부안군이 물의거리 광장 조성사업을 하면서 식재한 조경수가 말라죽어 보식이 필요한데도 공사 업체의 하자보수 의무기간이 지날 때까지 수수방관해 특혜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또 수억원을 들여 조성한 시설물을 수년만에 철거한 것도 모자라 그 위치에 또 10억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해 시설물을 설치하기로 하면서 예산낭비 논란이 이는 등 부안군 행정이 도마에 올랐다.

부안군은 지난 2017년에 2억2100여만원을 투입해 물의거리 광장 조성사업을 하면서 롱롱피쉬(꼬리 부분) 일원에 조경수를 식재하고 데크 야외무대 등 시설물을 조성했다.

버스킹 공연 등 문화공간과 주민들의 쉼터 제공 등을 위한 목적으로 조성됐다.

그런데 이 때 조성한 조경수와 시설물들이 최근 물의거리 정비사업을 하면서 몽땅 철거 됐다.

조경 공사에만 4000여만원, 그 가운데 자작나무 47주를 식재하는데에만 586만원의 예산이 소요됐다.

그런데 작년에 이 자작나무 일부가 활착을 하지 못하고 말라 죽거나 고사 직전으로 보식이 필요한 상태였다.

업체의 하자보수 기간이 남아있는 상태였고, 작년 6월경 부안군 관계자는 부안뉴스와의 취재과정에서 “업체에서 인지를 하고 있고, 가을 무렵 보식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그 뒤 1년이 넘도록 하자보수는 이루어지지 않았고, 공사 업체의 하자보수 의무기간은 그렇게 종료됐다.

공사 업체의 하자보수 기간이 끝나면 부안군에서 군비를 들여 보수를 해야 하며, 업체는 하자보수를 하지 않은 만큼 공사 비용이 절감 돼 금전적으로 이익을 보는 셈이다.

때문에 부안군이 공사 업체에 특혜를 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는 것이다.

부안군은 부안뉴스의 취재가 시작되자 뒤늦게 "11월쯤 업체에서 하자보수를 해주기로 했고, 부안군 양묘장에 식재하겠다"고 해명했다.

부안군은 지난달 말 물의거리 정비사업을 시작 하면서 47주 가운데 19주만 부안군 양묘장에 옮겨 심었다.

자작나무를 심을 당시 조성된 야외 무대 등 시설물들도 함께 철거되면서 혈세낭비 논란도 일고 있다.

수억원을 들여 조성한 시설물들을 부안군이 불과 3년도 안 돼 철거 한 것.

이곳은 버스킹 공연이나 주민들의 쉼터 공간으로 활용되어 왔고 시설을 이용하는 데에는 큰 문제가 없었다.

그런데도 부안군은 물의거리 정비사업을 한다는 이유로 철거를 했고 이 곳에 또 다른 시설물을 조성하기 위해 막대한 예산을 쏟아 부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물의거리 정비사업을 당초 계획과 달리 일방에서 양방향으로 변경 추진하면서 주민들의 불편과 안전이 우려되고 있다.

도로 실정이 차량 운행 등 통행이 워낙 좋지 않다 보니 현재 보다 상황이 나아질 것이라는 데는 이견이 없지만 문제는 이 사업을 위해 26억원(군비 24억, 도비 2억원)의 예산이 들어간다는 점이다.

부안군에 따르면 물의거리는 물길을 없애고 양방향 2차로 도로와 인도를 조성한다.

도로와 인도를 조성하기로 한 곳의 폭은 대부분 9미터정도다.

통상적으로 도로폭은 차로 하나당 3미터로 조성되기 때문에 인도는 각각 1.5미터정도로 조성해야 한다.

그런 점에서 볼 때 보행자나 장애인들의 휠체어 등 교차 통행을 하는데 1.5m라는 인도 폭은 통행에 불편이 생길 수밖에 없고 안전한 보행환경을 추구하는 시대의 흐름과도 동떨어진다.

부안군의 졸속행정으로 부풍로테마거리 사업을 졸작으로 만든 것도 모자라 이번엔 물의거리마저 졸작으로 만들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특히나 이곳은 어린이나 노약자 등 보행자들이 인도를 보행 할 때 상가 출입문이 인도 쪽으로 열릴 경우 자칫 문에 부딪혀 차도로 밀려 떨어지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을 정도로 폭이 좁다.

이에 대해 부안군은 "도로폭은 2.7미터로 해도 도로 설치 기준에는 문제가 없고, (어떤 방식으로 할지) 설계중에 있다"고만 밝혔다.

차도를 좁히고 인도 폭을 조금 더 넓힐 수도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같은 부안군 행정에 일부 주민들은 제멋대로 행정이라며 비판했다.

주민 A씨는 “민원도 누구냐에 따라서 되고 안 되고 하는데 공사업체도 마찬가지구만, 누구는 하자보수를 안 했는데도 봐주고 어떤 경우는 엄청 까탈스럽게 한다"면서 "기준도 없고 공무원들 마음대로여"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주민 B씨는 "돈 아까운줄 몰라 부안군이 내 돈 아니라고 생각하니까 몇억씩 돈을 들여 조성해 놓고도 쉽게 부숴버리지, 제발 먼 미래를 내다 보고 깊이 생각좀 하고 공사를 했으면 좋겠다"며 " 방향키 없는 배처럼 바람 방향에 따라 왔다갔다 하지말고 줏대좀 가지고 사업을 추진하라"고 쓴소리를 했다.

이어 "부안군이 갈 수록 낙후되는 원인 중 하나도 이런 주인의식이 없는 행태 때문"이라며 "정말 부안군 정신차려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운전자 C씨는 물의거리 도로 폭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C씨는 "부안군은 도로나 회전교차로를 만들면 승용차 기준으로 하고 있다. 큰 차들은 불편해서 다니기가 힘들다"고 불만을 토로 하면서 "물의거리도 좁은 도로가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일방이냐 양방이냐를 놓고 논란에 휩싸였던 물의거리가 특혜의혹과 예산낭비, 졸작 거리 탄생 우려 등으로 또 한 번 논란의 중심에 설 것인지 군민들의 이목이 쏠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