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관심’
‘무관심’
  • 이서노 기자
  • 승인 2020.11.20 01: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청 앞에 설치된 도로명 주소 홍보 안내판.

안내판이 색이 바래고 가뭄에 논바닥 갈라진 것처럼 갈라져 있지만 부안군은 관심이 없는지 그대로 방치하고 있다.

홍보 안내판 앞에는 부안군을 상징하는 마크가 부착된 차량이 눈에 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벌레 2020-11-21 20:14:32
ㅋㅋㅋ
알만하죠??
부안군의 공무원의수준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