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풍사장 특별지원금 배분 발언해놓고도 정정보도 요청…어민들 “발언배경 밝히는 게 먼저”
한해풍사장 특별지원금 배분 발언해놓고도 정정보도 요청…어민들 “발언배경 밝히는 게 먼저”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1.01.13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영 기자.
김태영 기자.

한국해상풍력 관계자는 최근 부안뉴스가 지난달 29일 보도한 ‘한해풍 부안 버렸나?…해상풍력 특별지원금 150억 원 부안 배제 논란’제하의 기사와 관련해 정정 보도를 해줄 것을 요구했다.

그는 그러면서 제목을 “‘한해풍 부안 버렸나?…해상풍력 특별지원금 150억원 부안배제 논란’에서 ‘부안군 해상풍력 지원사업 협의체 구성 서둘러야’로 바꿔 달라”고 요청했다.

해명이라기 보단 항의에 가까웠다.

마치 부안뉴스가 오보를 한 것처럼 하는 한해풍의 정정보도 요청은 한해풍 피해대책 관계자조차 “없는 말을 꾸며낸 것도 아닌데 뒤 늦게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을 강조하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건 오히려 또 다른 논란을 불러오는 등 책임 회피로 비춰진다”고 지적했다.

이 피해대책관계자는 최근 부안뉴스와의 통화에서 “부안배제 발언은 한해풍사장이 지난 11월 위도설명회에서 발표한 발언”이라며 “보상과 관련한 모든 부분은 민간협의체를 통해 해야 하는데 한해풍사장은 당시 보상금 150억원과 관련해 위도와 고창 등에만 분배된다고 분명하게 말했다. 무슨 이유로 한해풍사장이 이 같은 발언을 했는지에 대해 분명하고도 소상하게 밝히는 게 먼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관계자는 “그 이유는 지원금의 경우 민간협의체의 의견이 반영되도록 되어 있어 협의체가 보상금의 쓰임 등을 정할 때는 지역 어민들과 먼저 상의를 한 뒤 정해야 한다”면서 “그런데 협의체는 보상금과 관련해 사전에 지역어민들과 그 어떠한 회의 등을 한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때문에 협의체가 지역어민들과의 상의 없이 자기들끼리 보상금 등을 논의했다면 있을 수 없는 큰 문제이고 한해풍사장이 협의체에서 나오지도 않았던 말을 했다면 그 또한 큰 문제여서 반드시 집고 넘어가야할 사항”이라고 주장했다.

부안군 역시 “한해풍사장의 보상금 위도 고창 배분 발언은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한해풍 사업뿐만 아니라 위도와 부안어민들 간 갈등을 초래할 수 있는 적절치 못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실제 한해풍사장은 지난11월 위도면에서 열린 주민설명회에서 “발전 사업과 관련한 지원은 발전소 주변지역법률에 따른 지원과 주민참여형 지원이 있는데 150억원이 지원되는 특별지원금의 경우 직선거리에 가까운 고창과 위도만 해당된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해풍사장은 최근 부안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도 “특별지원금은 약150억원 정도이고 REC는 100억원 정도 되는데 특별지원금은 위도와 고창이 해당되고 REC 주민참여형 지원은 피해지역주민과 어민들 전체가 대상”이라고 말한바 있다.

한해풍사장이 공식적인 자리에서 한 발언을 보도한 걸 가지고 ‘왜곡보도’라고 주장하는 것은 한해풍의 큰 잘못이다.

한해풍은 부안뉴스에 정정 보도를 요청하기 전에 왜 사장이 이와 같은 발언을 했는지에 대해서 해명했어야 했다.

분명한 건 한해풍사장의 이 같은 발언으로 부안지역이 시끌시끌하다는 것이다.

특히 일부 어민들에게선 해상풍력사업에 대한 반발기류까지 형성되는 등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한해풍은 논란이 더 이상 확산하지 않도록 사장이 왜 이런 발언을 했는지에 대해서 분명하게 밝혀야한다.

적지 않은 부안지역어민들이 이 발언 배경에 대해 협의체에서 나온 얘기를 한해풍사장이 발표했다고 보기 때문이다.

부안어민들이 이렇게 생각하는 데는 민간협의체 위도 관계자가 한해풍사장과 같은 맥락의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민간협의체 위도 관계자는 부안뉴스와의 통화에서 “특별지원금은 지자체로 오는 건데 기준이 인구와 면적, 발전소 입지, 산자부장관이 배분하는 것 해서 100%다. 지원금은 150억원정도 되는데 이중 60%이상이 부안군으로 오고 나머지가 고창 영광으로 간다”면서 “이 돈은 발전소 기준 법률에 의하면 그 발전소 주변지역(위도·고창·영광)에만 쓰게 되어 있다. 그런데 저는 제가 위원장을 하면서 60~70%는 위도에 쓰고 나머지 30~40%는 부안에 필요한데 쓰이게 하자 그렇게 제가 얘기를 해 놨다”고 밝혔다.

그의 말을 풀이하면 지원금에 대한 운영방향이 어느 정도 정해졌다는 해석이 나온다.

한해풍사장의 지원금 배분 발언과 궤를 같이하는 셈이다.

만약 이 협의체 관계자의 말처럼 위도로 60%쓰고 나머지 40%를 부안에 쓰기로 정했다면 큰 파장을 불러올 수 있다.

협의체가 지역어민들과 사전협의도 없이 지원금 운영방향을 정한 꼴이 되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에서 더 큰 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한해풍은 사장발언에 대해 사실대로 밝히고 부안군역시 특별지원금을 어떻게 쓸지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