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의회, 새만금 수질개선을 위한 해수유통 촉구
부안군의회, 새만금 수질개선을 위한 해수유통 촉구
  • 이서노 기자
  • 승인 2021.02.23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 해수유통 촉구 건의문’ 의원 만장일치로 채택

새만금 수질개선을 위한 해수유통 촉구 목소리가 나왔다.

부안군의회(의장 문찬기)는 23일 긴급 임시회를 열고 ‘새만금 해수유통 촉구 건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 정부에게 새만금 해수유통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날 이한수 의원이 대표로 의회 4층 본회의장에서 해수유통 촉구 건의문을 낭독했다.

이 의원은 “부안군의회는 ‘새만금 기본계획 변경(안)’에 새만금 해수 유통이 현재처럼 되는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1991년 대대적인 개발과 지역의 숙원사업이라는 미명 아래 시작된 새만금 방조제 사업은 수많은 논쟁과 사업지연에도 불구하고, 타 지역에 비해 낙후돼 상대적 박탈감에 있던 당시 부안군민은 풍요로운 삶을 살 수 있을 것이라는 큰 희망으로 새만금 공사의 완공을 지금까지 인내심을 가지고 애타게 기다려 왔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정부는 새만금호내 목표수질을 달성하기 위해, 2001년부터 지난해까지 1․2단계 수질 대책을 수립해 4조원 이상을 투입했으나, 좀처럼 수질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면서 “최근 일부 구간에서는 6등급으로 악화되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또 “방조제 배수갑문을 통한 해수유통량에 따라 수질오염의 일부 개선효과는 있으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상시 해수유통이 필요하다”며 “이는 새만금 수질 개선을 위해 반드시 해수 유통이 필요함을 언급한 환경부 2021년 업무 보고를 통해서도 알 수 있다. 또한, 얼마 전 해수 유통을 하루 한 차례에서 두차례로 늘리면서 악취와 오염이 줄어든 것과 간척의 선진국이었던 네덜란드와 국내 시화호, 황도 연륙교 사례에서도 증명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새만금 수질개선은 ‘스마트 수변도시와 해양관광레저’등 친수활동이 필요한 새만금개발을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 새만금을 청정에너지 허브, 그린산업 거점, 생태관광 중심지 및 명품 수변도시로 만들기 위한, 기본 전제는 새만금 수변공간활용 및 수상 활동이 가능한 수질을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깨끗한 물이 담보되지 않는 새만금 사업은 사상누각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또한, 새만금 사업이 계속될수록 수질오염과 생태계 파괴로 전북의 어업을 비롯해 많은 경제적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며 “전북은 지난 30년간 어업생산량이 75% 감소해 14조의 피해를 보았으며, 부안 어민들도 새만금호의 수질 악화로 매년 어획량 감소와 물고기 떼죽음이 반복되고 있어 생계에 큰 영향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이 의원은 “물은 흘러야 한다. 사람의 핏줄이 막히면 생명마저 위태롭게 하듯 물이 막히면 그 고인 물은 썩고 생태계 파괴라는 재앙을 맞을 수 밖에 없다”면서 “개발과 보전이 조화를 이루는 지속가능한 ‘새만금개발’을 이제는 ‘지역 주민의 삶’과 연계해 살펴보아야 한다. 수질 개선이 어려운 ‘새만금호 담수화’를 전제로 한 수질 개선 대책이 아니라, 친환경적이고 수질 개선 효과가 뚜렷한 새만금 해수 유통을 통해서 진정 부안군민이 염원하는 새만금의 모습으로 다시 태어나길 기원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환경과 개발이 조화로운 새만금 개발을 위해 새만금 기본계획에 친환경적이고 친수 활동이 가능한 해수 유통을 반영할 것을 촉구한다”며  “호내 준설에 따른 각종 부유물 발생으로 호내는 물론 방조제 밖 바다까지 오염되어 어업 활동에 막대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수질오염 방지대책을 수립할 것을 촉구한다. 새만금 수질 개선 문제 해결을 위해서 총리실 중심의 범정부 T/F팀을 구성해 운영할 것을 촉구한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