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은그림찾기?…나사 풀린 행정이 만든 어처구니없는 풍경
숨은그림찾기?…나사 풀린 행정이 만든 어처구니없는 풍경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1.06.20 22: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부안 혜성병원 앞 도로.

도로 위로 도로방향을 알리는 대형 이정표가 보이고 그 뒤로 신호등이 보인다.

앞에서 봤을 땐 별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옆에서 보면 이정표와 신호등 사이에 교통표지판 두 개가 숨어 있는 걸 볼 수 있다.

이른바 옆에서만 보이는 교통 표지판이다.

나사 풀린 부안군정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주는 듯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줄포주민 2021-07-14 07:26:57
영혼없는 공무원의 행태를 그대로 보는 것 같습니다. 시정여부를 확인해서 다시한번 보도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