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형 전동킥보드 불법 운행 사고우려 강력 단속 요구 돼
공유형 전동킥보드 불법 운행 사고우려 강력 단속 요구 돼
  • 이서노 기자
  • 승인 2021.07.04 22:0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모 착용도 안하고 동승자 탑승에 역주행까지
운전자들 “아주 위험하다, 철저한 단속 이루어져야 한다” 주문
부안경찰서 “계도 단속 중이고 7월 초 이후부터 단속 예정이다” 밝혀
지난 1일 부안교육지원청 앞 도로. 동승탑승 금지인데 안전모도 착용하지 않은 채 젊은 청년 2명이 전동퀵보드를 함께 타고 가고 있다.
지난 1일 부안교육지원청 앞 도로. 동승탑승 금지인데 안전모도 착용하지 않은 채 젊은 청년 2명이 전동퀵보드를 함께 타고 가고 있다.

개인형 이동장치인 전동퀵보드 불법 운행으로 인한 사고와 피해가 우려되면서 강력 단속이 요구된다.

지난달 초부터 부안읍 중심으로 공유형 전동퀵보드 운행이 성행하면서 이용자들이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고 면허 없이 불법으로 타고 다니거나 2인 탑승까지 이루어지면서 사고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

지난 5월13일 도로교통법이 개정되면서 전동퀵보드를 타기 위해서는 안전모를 의무착용해야 하고, 원동기장치 자전거면허(만16세 이상) 이상의 운전면허를 보유해야 한다.

동승자 탑승과 자전거 도로가 없는 인도 통행도 법규 위반이다.

그런데 개인 소유 이용자와 달리 공유형 전동퀵보드 이용자는 대부분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고 운행하고 있다.

또 부모 등 타인의 면허번호로 전동퀵보드를 대여해 운행하는 경우도 있어 사고 시 피해가 우려된다.

보험이 실제 대여자 기준으로 적용되기 때문에 타인의 면허번호를 입력해 대여할 경우 보험혜택을 받을 수 없다.

부안경찰서에 따르면 관내에서 운행되고 있는 전동퀵보드는 ‘씽씽’으로 업체는 서울에 주소를 두고 있다.

부안군 등 행정기관으로부터 운영을 위한 허가 절차는 따로 없다.

부안에서 개인이 위탁 운영을 하면서 충전 등의 관리를 하고 있으며, 현재 50대정도 운영 중이다.

어느 날 부안읍 곳곳에 나타난 이 전동퀵보드로 인해 운전자들은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이용자들이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거나 동승자 탑승, 역주행 등을 하면서 도로를 통행하다보니 사고 위험도 높고 사고 시 심각한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부안뉴스가 확인한 바 실제 불법 운행이 이루어지고 있었다.

최근 부안상설시장 부근 도로에서 안전모를 쓰지 않은 채 전동퀵보드를 타고 역주행하는 모습이 목격됐고, 지난 1일에는 부안교육지원청 앞도로에서 2명이 안전모도 쓰지 않은 채 전동퀵보드를 타고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모두 공유형 전동퀵보드였다.

개인 소유의 전동퀵보드는 대체적으로 안전모 착용이 잘 이루어지는 모습이다.

공유형 전동퀵보드 이용자들이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는 건 대여를 하지 않는 점도 있지만 실제 대여를 한다고 해도 이용자가 거의 없어 실효성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누가 안전모를 썼는지 알 수도 없는 찜찜함과 코로나 때문에 타인이 쓰던 것을 꺼려하는 경향 때문.

강력한 단속 없이는 안전모 미착용 등 전동퀵보드 불법운행을 막기에는 쉽지 않아 보인다.

운전자들은 사고 우려 때문에 강력한 단속을 요구하고 있다.

운전자 A씨는 “헬맷을 쓰는 사람은 아예 없다. 아주 위험하다”면서 “전면에 라이트도 없다. 바퀴 부분에 불빛이 있기는 하지만 밤에 골목길 같은데서 갑자기 튀어나오면 깜짝깜짝 놀랜다. 이대로 놔두면 상당히 심각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동퀵보드를) 대여 하려면 면허증 면허번호까지 넣어야 한다. 그런데 여고생들이 등교할 때 두 명이 타고 다니는데 면허증은 없는 것 같다. 부모들 거 입력을 해서 타고 다니는 것 같은데 그런 부분도 철저히 단속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운전자 B씨는 “위험하다. 자기 껏 타고 다닐 때는 무릎 보호대나 헬맷도 쓰고 장비를 갖추고 타고 다니는데 씽씽이는 성인들도 헬맷을 안 쓴다”며 “교통법규도 없다. 역주행하고, 아무데다 갔다 놓고 여학생들도 두 명씩 타고 나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차단속이 안 돼 차량 사이에서 튀어나오고 아주 위험하다”며 “조만간에 대형사고 한 번 나겠다”고 우려하며 철저한 단속을 주문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현재는 계도위주의 단속을 하고 있고 7월초 이후부터는 단속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전불감증 2021-07-13 20:31:23
사고가 나기전에는 관심들이없다
사고난후에는 전문가들도많고
웬 박사들도많다,
이데로간다면
조만간 사고들이터질거다,
그때는 누가책임을 질것인가?
책임자는없고
전문가들만 수없이나올거다,
정신들차려라 ㅠ

ㅇㅇ 2021-07-06 23:12:00
저거 가서보면 2인 탑승금지 헬멧착용인데 돌아다니는 씽씽킥보드보면 2명의 학생들 탑승 헬멧미착용이 그냥 눈에 띄게 보이는데 그건 둘째치고 청소년들이 면허증이 있나? 이 관리도 안 되는거 대체 누가 만든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