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관내 해수욕장 4곳서 식중독 예방 캠페인
부안군, 관내 해수욕장 4곳서 식중독 예방 캠페인
  • 이서노 기자
  • 승인 2021.07.21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이 연일 지속되는 폭염과 무더위로 인해 식중독 발생 위험성이 높아짐에 따라 20일 관내 해수욕장 4곳에서 여름철 식중독 예방 홍보 캠페인을 했다.

이날 캠페인은 김미옥 사회복지과장을 포함한 캠페인 팀 12명을 구성해 관광객들과 음식점, 카페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식중독 질환 예방의 중요성과 비브리오 예방법,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규정 등을 중점 홍보했다.

특히 여름철 기온상승 등의 영향으로 식중독이 발생하지 않도록 수산물 및 음식물 관리와 조리시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군은 식중독 예방을 위해 캠페인, 전광판 안내, 사회복지시설 및 어린이집·유치원 등 기관종사자 교육 등을 비롯한 다양한 방법으로 식중독 예방법에 대한 교육 및 홍보를 하고 있다.

또 식중독 발생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식중독 의심환자 발생시 확산 방지를 위한 식중독 비상대책반을 상시 운영하고 있다.

식중독으로 의심되는 증상이 나타나면 가까운 의료기관을 방문해 의사의 지시에 따르고 집단 설사환자 발생시에는 군에 신고해 식중독 확산을 예방하고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김미옥 사회복지과장은 “여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손은 비누로 깨끗이 씻기, 음식물은 익혀먹기, 물은 끓여먹기) 생활화가 중요하다”며 “손 씻기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 및 확산을 방지할 수 있어 전 군민 모두가 실천에 앞장서 달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