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고발] 버려진 양심
[카메라 고발] 버려진 양심
  • 이서노 기자
  • 승인 2022.03.30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부안 대표 해수욕장 중 하나로 손꼽히는 고사포 해수욕장의 입구.

도로 옆에 비닐, PET병, 스티로폼, 플라스틱 등 쓰레기가 곳곳에 널려 있어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과 주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