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공무원, 영농철 맞아 농가 일손돕기 나서
부안군 공무원, 영농철 맞아 농가 일손돕기 나서
  • 이서노 기자
  • 승인 2022.05.13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숭아 열매 솎기를 하고 있는 자치행정담당관 직원들.
마늘쫑을 뽑고 있는 축산유통과 직원들.
백향과 가지 유인작업을 하고 있는 계화면 직원들.

부안군 공무원들이 영농철을 맞아 농가 일손 돕기에 나섰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외국인 근로자 입국 제한 및 농촌 고령화 등으로 농촌 일손이 부족해지면서 농가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일손 돕기에 나선 것.

자치행정담당관 직원 13명은 13일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안읍 선돌로 소재 복숭아 농가를 찾아 복숭아 열매 솎기 작업과 농민들의 고충을 나누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이날 축산유통과 직원 10명도 주산면 덕림리 마늘밭에서 마늘종을 뽑는데 힘을 보탰다.

같은 날 계화면에서도 직원 10명이 백향과 가지 유인작업을 하는 등 일손이 부족한 농가를 도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