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양심…내 집 앞이라면
버려진 양심…내 집 앞이라면
  • 이서노 기자
  • 승인 2022.08.26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 고마제 방죽쉼터 앞.

고마제 방죽쉼터 입구에 언제 버렸는지 모를 PET병을 비롯해 캔, 스티로폼, 비닐류 등 각종 쓰레기가 수북하게 쌓여 있다.

지나는 행인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할뿐만 아니라 관광 부안의 이미지 마저 훼손할까 우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