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기 “청자박물관 중심 청자산업 집적화 해야”
이현기 “청자박물관 중심 청자산업 집적화 해야”
  • 이서노 기자
  • 승인 2022.12.05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현기 의원.
이현기 의원.

청자산업을 집적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현기 의원은 지난 1일 열린 의회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청자박물관을 중심으로 한 청자밸리 조성사업을 통해 청자산업의 집적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우리군 청자박물관은 타시군에 비해 인지도가 미비한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며 “청자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과감한 홍보와 젊은 세대들에 대한 공략을 통해 장기적으로 ‘청자하면 부안’이 떠오를 수 있는 다양한 시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특히 서해안고속도로와 국도 23호선을 통해 들어오는 곰소, 변산방면의 방문객에게 부안이 청자의 고장임을 알 수 있는 다양한 홍보가 필요하다”며 “보안면 국도 23호선과 진서방면 국도30호선에 청자 모형의 가로등 또는 고려청자 조형물 등 홍보물 설치를 통해 우리군이 청자의 고장임을 인식시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또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청자실을 마련해 전시하면서 국보 12점 등을 전시하고 있으며, 유천리 가마터에서 수집된 상감청자 조각들을 함께 전시하고 있다”며 “향후 문화재관리청 및 유관기관 협의를 통한 국보급 전시 및 다양한 테마전시와, 외국의 도예활동가 초청 및 작품 전시를 통해 국내 관광객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까지 찾아올 수 있는 청자박물관이 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사람들이 좋아하는 체험시설 마련과 청자 관련 상품의 개발 및 판매의 다각화가 필요하다”며 “청자박물관에서도 전통가마 제작과 도예체험을 할 수 있지만, 요즘 아이들이 좋아하고 좋아할 만한 체험거리를 마련해 가족단위 방문객 및 미래세대인 학생들의 방문을 유도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한 우리군에서도 뮤지엄샵을 개관해 전시와 판매를 병행하고 있고, 고려청자휴게소 및 푸드플랜 매장에 판매장을 마련하고 있지만, 정작 부안을 찾는 관광객이 머무는 곳에는 아직 전시판매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며 “청자박물관을 중심으로 한 청자밸리 조성사업을 통해 청자산업의 집적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기 위해서는 현재 용역중인 부안 청자밸리 조성사업 기본계획 및 타당성 조사에서, 부안 고려청자를 활용한 관광산업화와 도자산업화를 위한 구체적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며 “부안 고려청자를 활용한 콘텐츠 개발과 인근 관광자원과의 연계, 고려청자의 원천기술 개발과 재현, 부안 청자축제 개최 검토, 도예가들의 지원 및 활성화 방안 등, 청자밸리 조성사업 용역을 통해 부안만의 차별화된 도예산업 발전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이를 바탕으로 국가예산 확보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체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