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혜의혹 사는 부안군 주차장 조성사업 예정부지…의회, 공유재산 심의서 어떤 결정 내릴까
특혜의혹 사는 부안군 주차장 조성사업 예정부지…의회, 공유재산 심의서 어떤 결정 내릴까
  • 이서노 기자
  • 승인 2023.11.07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사업비 70억 원…주차장 조성 30억여 원, 건물·부지매입 40억여 원
매입하면 철거해야 할 텅 빈 상가 건물 매입비용에만 9억 원 책정
70억 원으로 주차장 조성가능할까 의문도 제기돼
이강세 의원 “뭣 때문에 그 자리에 주차장 짓겠다고 튀어나왔는지 의문점 든다”
부안군 관계자 “의회 공유재산 심의 결정 뒤 어떻게 할지 결정하겠다”
부안군이 주차장 조성을 위해 매입 하려는 건물 전면.

부안군의회가 부안군이 추진하고 있는 '터미널 주변 공영주차장 조성사업'  공유재산 심의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의회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부안군이 당초 계획에 없었던 위치에 70억 원을 들여 주차장을 조성하겠다고 나선 배경에 의문이 쏠리고 있는 데다 매입해 철거를 해야 하는 건물 매입 비용으로만 9억 원이 책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부안군에서 9억원을 들여 건물을 매입해봐야 주차장 부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철거를 해야 되기 때문에 건물은 쓸모가 없다.

부안군이 주차장을 조성한다는 명목으로 노후건물을 매입해 철거해주는 꼴로 비춰져 특혜 의혹을 불러 일으킬 수 있는 부분이다.

부안군에서 70억 원을 들여 최초 터미널 주변에 공영주차장을 조성하려고 했던 위치는 시외버스터미널 인근 신씨 문중땅이다.

부안군은 터미널에서 가까운 위치에 있는 이곳 부지를 매입, 터미널 이용객 등의 편의를 위해 주차장을 조성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신씨 문중에서 임대를 요구, 부안군은 20년간 주차장을 장기 임대해 활용 하기로 했다.

임대이긴 하지만 어찌 됐든 터미널 인근에 주차 공간을 확보함으로써 부안군은 일정부분 목적 달성을 한 셈이다.

그런데 부안군은 이 70억 원을 가지고 다른 장소 부지를 매입, 또 주차장을 조성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이 주차장 조성 계획은 지난달 19일 열린 의회 군정업무보고 때 공개됐다.

부안군에 따르면 주차장 조성사업 예정부지는 부안읍 봉덕리 764-2외 4필지로 상가 건물과 주차장이 조성되어 있는 곳이다.

현재 이곳 상가 건물에는 커피숍 1곳만 남아 있고, 나머지 점포는 비어있는 상태다.

부안군은 70억 원 가운데 40억여 원은 건물 및 주차장 부지를 매입하는데 사용하고, 나머지 30억여 원은 주차 200면이 가능한 주차타워 1층(2단)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부안군의 이같은 주차장 조성계획은 특혜의혹이 불거지는 등 시선이 곱지 않다.

부안군의회 의원들도 부정적인 시각을 보이고 있다.

이강세 의원은 “신씨 문중땅을 매입하지 못해 연간 4000만원씩 20년간 장기 계약을 했다는데 왜 또 거기(봉덕리 764-2외 4필지)다 주차장을 지어야 되느냐”면서 “20년간 장기 임대를 했는데 또 주차장을 짓겠다는 것은 맞지가 않다. 그 자리에 뭣 때문에 주차장을 짓겠다고 튀어나왔는지 의문점이 들고 이해를 하지 못하겠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건물을 매입하고) 영업보상까지 해야 하는데 특혜를 주려고 하는 것인지”라며 “부지 매입비 40억 원하고 주차장 조성비 30억 원 하면 70억 원인데 그 액수로는 주차장 조성이 어려 울 것이다. 공유재산 심의 건으로 올라오면 파악을 해보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부안군 관계자는 “전북도와 공영주차장 조성사업 부지 변경을 완료 했다”며 “터미널 이용자와 홈마트 주변 등 주차공간이 부족해 주차장을 조성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건물도 매입해 주차장 부지로 활용하려고 한다”며 “건물철거비용은 아직 저희가 별도로 책정은 안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회의 결정이 안 난 상태에서 업무 추진을 할 수가 없어 의회 공유재산 심의 통과 뒤에 어떻게 할지 결정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