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발생 농가를 위한 현실적인 대책 필요하다"
"AI 발생 농가를 위한 현실적인 대책 필요하다"
  • 부안뉴스
  • 승인 2014.01.2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부안군에서 오리를 사육하고 있는 농가들의 피해가 늘고 있다.

지난 1월 17일 줄포면 오리농장에서 AI 의심신고가 고병원성 AI로 확진 된 후 26일, 계화면 양산리 오리농장에서도 AI가 발생되면서 피해 농가들이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언론사들이 AI 발생과 확산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어 AI 농가들의 어려움은 외면 받고 있다는 지적이다.

현재 AI로 확진돼 살처분 된 농가는 오리는 시가의 80%, 사료는 40%의 보상만이 이루어진다.

보상이 이렇게 이루어지다 보니 피해 농가는 회사에 지급할 돈을 제외하면 적자는 불가피하다.

특히 피해 농가는 규정에 따라서 AI발생이 더 이상 나타나지 않을 경우 2개월 후부터나 재입식이 가능해 농가의 어려움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

더구나 오리를 재 입식해 정상적으로 키우기 위해서는 6개월여 기간이 소요된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농가들의 현실은 수익을 창출할 수 없고 생활비를 비롯한 손실금, 은행 대출금과 이자 납부 등의 어려움으로 수천, 수억원의 빚더미에 놓이게 된다.

모 농장주는 “AI발생 농가는 대부분 파산에 이른다”면서 “지난 과거를 돌이켜 보면 보상체계가 잘못 된 것 같다. 당시에도 농가들은 보상금 한 푼 손에 쥐지 못했다”고 지적 했다.

그러면서 농장주는 “위탁 회사는 보상금으로 수익을 다 챙겨가기 때문에 모든 피해는 농가들에게 전가 된다”며 “위탁회사에도 AI 피해에 따른 부담을 질 수 있는 계약조건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그동안 AI 발생에 따른 피해 보상금 지원 대책이 잘 못 됐다는 것을 의미한다

민주당 AI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 김춘진 의원은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 인터뷰에서 보상체계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유는 은행 대출, 이자 등 많은 경영비를 지출해야 하는데 생계안정자금, 소득안정자금, 경영안전자금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

특히 재 입식하는 데에도 많은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한숨짓는 농가에 적절한 보상금이 지원돼야 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김춘진 의원의 이러한 주장은 농가들의 바람과 맥을 같이한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정부에서 지원 대책을 내놓아도 문제는 농가에게 혜택이 주어지냐다. AI가 잠잠해지고 나면 지원약속이 언제 있었느냐는 듯이 조용히 수면 아래로 들어가거나 지자체에서 정부의 방침과 다르게 움직일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정부는 지원 대책과 함께 지자체가 정부 방침에 따라 지원대책이 잘 이루어지는지를 철저하게 감독해 농가들의 피해를 최소화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