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현 군수, 부안노을감자 '첫 수확' 현장 방문
권익현 군수, 부안노을감자 '첫 수확' 현장 방문
  • 이서노 기자
  • 승인 2019.03.18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현 군수가 18일 부안노을감자 첫 수확현장을 방문해 농가와 수확의 기쁨을 함께 나누며 격려했다,

권 군수는 이날 계화면 김기홍씨 감자재배 농가 감자수확 현장에서 계화면 감자작목반원 10여명과 함께 감자작황 및 가격동향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부안의 토양과 기후가 감자재배에 적합하고 재배농가들의 부단한 노력으로 이제는 부안의 대표 소득작물이 됐다"고 격려했다.

부안노을감자는 올해 동진강을 주변으로 2630동(263ha)의 대규모 시설하우스에서 5520톤이 수확될 예정이며 110억원의 농가소득이 예상된다.

부안노을감자는 감자재배에 적합한 알칼리성 사질 토양에서 해풍을 맞고 자란 감자로 맛이 뛰어나며 껍질이 얇고 저장성이 좋다.

한편, 18일 첫 수확을 시작한 부안노을감자는 오는 5월까지 본격적으로 수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