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가져 방치되고 있는 부안수협 버스승강장
망가져 방치되고 있는 부안수협 버스승강장
  • 이서노 기자
  • 승인 2019.04.25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스승강장 외벽이 깨져 전선이 밖으로 나와 있다.
버스승강장 외벽이 깨져 전선이 밖으로 나와 있다.
버스승강장 창문 유리가 깨져 있고, 바닥에는 쓰레기가 널려있다.
버스승강장 창문 유리가 깨져 있고, 바닥에는 쓰레기가 널려있다.

제7회 부안마실축제가 9일여 앞둔 상황인데도 부안읍 중심 거리인 부안수협 앞에 설치된 버스승강장 외벽 일부가 망가져 전기선이 노출되고, 심지어 유리창까지 깨져 있지만 보수가 안 되고 수개월 째 방치되고 있다. 또 그 주변 바닥에는 쓰레기가 버려져 나뒹굴며 거리 미관을 해치고 있어 시급한 개선 조치가 필요해 보인다. 사진은 25일 오후 5시 35분쯤 촬영된 부안수협 버스 승강장 모습으로  이 승강장은 부안 정명600주년 기념의 뜻이 담겨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