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조금만 내려도 도로침수…원인은 ‘관리소홀’
비가 조금만 내려도 도로침수…원인은 ‘관리소홀’
  • 김태영 기자
  • 승인 2019.05.19 20: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마제윗길 적은양의 빗물도 배수 안 돼
토사 등 오물로 빗물받이 막혔기 때문
도로청소 장기간 안 해 이 같은 현상 반복돼
주민 “도로개통하면 뭐하나…청소를 안 하는데” 분통
18일 부안군 동진면 고마제윗길 도로변이 물에 잠겼다. 이날 이 지역 시간당 최대 강수량은 6.5mm에 불과했고 누적 강수량도 22mm로 적은 양인데도 고마제윗길 일부구간은 침수됐다.
18일 부안군 동진면 고마제윗길 도로변이 물에 잠겼다. 이날 이 지역 시간당 최대 강수량은 6.5mm에 불과했고 누적 강수량도 22mm로 적은 양인데도 고마제윗길 일부구간은 침수됐다.

“도로개통한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비만 왔다면 도로가 물바다가 된다.”

부안 동진면 신리마을 주민 김모(62)씨는 18일 오후 6시경 물바다가 된 고마제윗길을 보며 분통을 터트렸다.

김씨는 “비가 장시간에 걸쳐 많이 내린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폭우가 쏟아진 것도 아닌데 도로가 물에 잠긴다”면서 “도로를 새로 건설하면 뭐 하냐. 도로 관리를 아예 안 해 비만 오면 물바다가 되는데…”라고 도로 관리에 허점을 보이고 있는 부안군을 비판했다.

부안 동진면 고마제윗길 도로변이 비만 오면 빗물에 잠기면서 주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이날 부안 동진지역에 내린 시간당 강수량은 새벽 2시경 기록한 6.5mm를 최고로 3.5mm, 2mm 등 비교적 약한 빗줄기가 이어졌고 이날 누적 강수량도 22mm에 불과했지만 고마제윗길 일부구간은 물에 잠겼다.

빗물을 도로 아래 하수관으로 빼주는 빗물받이가 막힌 것이 원인이었다.

실제로 부안뉴스가 이날 이 지역에 설치된 빗물받이를 확인한 결과 토사와 낙엽이 가득해 제 기능을 못하고 있었다.

도로변에 쌓인 토사 등이 비가 내릴 때면 빗물에 쓸리면서 빗물받이를 막아버리고 있는 것.

19일 물이 빠진 뒤 찍은 빗물받이. 물을 빼기 위해 빗물받이를 막고 있는 토사 일부를 치운 상태.
19일 물이 빠진 뒤 찍은 빗물받이. 물을 빼기 위해 빗물받이를 막고 있는 토사 일부를 치운 상태.

이 도로에 설치된 또 다른 빗물받이와 도로변 또한 사정은 별반 다르지 않았다.

대부분 도로변은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토사 등 오물이 쌓여있었고 빗물받이도 낙엽과 토사 등으로 군데군데 막혀있었다.

다만 도로 높낮이에 따라 도로변에 쌓인 토사 등 오물이 빗물에 쓸려가 빗물받이를 막느냐 아니냐에 따라 침수가 되고 안 되고 하는 것 차이였다.

부안에 있는 빗물받이는 수천여개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중 부안주공 2차 옆 도로와 상설시장 앞 도로 등은 장마철 상습 침수지역으로 손꼽히고 있다.

특히 주공 2차의 경우 매년 장마철마다 도로가 침수될까 노심초사하는 곳이다.

부안군관계자는 “집중호우 시 침수피해가 발생하는 곳이 있긴 하다”면서 “주공 2차 등 상습 침수지역의 경우 인근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지대이기 때문에 침수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침수피해는 대부분 지대가 낮거나 비가 너무 많이 와서 발생하지만 간혹 빗물받이 등이 오물 등에 막혀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부안관내 도로변에 설치된 빗물받이 중 일부가 관리소홀로 제구실을 못하고 있지만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어 집중호우 시 침수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이에 따라 관내 도로변과 빗물받이에 대한 실태파악 및 대책마련이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 일대 도로변. 장기간 관리를 안 해 토사 등이 쌓여있다.
이 일대 도로변. 장기간 관리를 안 해 토사 등이 쌓여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철밥통들 2019-05-20 13:30:11
부안군행정은 뉴스가나오고난뒤에도
시정되는것이없다,
그냥 이시간만 대충 지나가면되는것이다,
윗선이나 아래나
대충하고 지나가는 철밥통들,
지적당하고
뉴스나가고
고쳐진게뭐있나 ?
부안군이 썩었다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