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2019년 종무식 개최
부안군, 2019년 종무식 개최
  • 부안뉴스
  • 승인 2020.01.02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은 31일 군청 대강당에서 권익현 군수와 한근호 부군수, 직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종무식을 개최했다.

이날 종무식은 퇴직공무원 퇴임식에 이어 군정 및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노력한 유공공무원·군민에 대한 시상, 송년인사 등으로 진행됐다.

퇴임식에서는 이재원 산업건설국장, 박연기 부안읍장, 임경천 안전총괄과장, 서정술 상서면장, 유영균 동진면장, 장지산 진서면장, 교육청소년과 최선묵 주무관이 후배 공무원들의 축하를 받으며 명예롭게 퇴직했다.

이어 김형원 전 행정복지국장이 공직 재직 중 국가사회발전에 이바지 한 공로로 홍조근정훈장을 전수받았으며 농업기술센터가 2019년 업무수행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전북도지사상을 수상했다.

또 지역사회 발전 및 종자·생명산업 발전, 농촌진흥사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김재희 부안군 이장이 행정안전부장관 표창을, 박원택 뽕디이레농원 회장이 농림축산식품부장관 표창을, 이계선 부안여자고등학교 교사가 농촌진흥청장 표창의 영예를 안았다.

이와 함께 도정 발전 및 주택·건축분야 유공자, 군정발전 유공 군민, 2019년 대중교통 친절 및 교통안전분야 유공자, 국무총리·전북도·부안군 모범 공무원 등에 대한 표창 수여식이 열렸다.

권익현 군수는 “올 1년 동안 우리 모두가 이루고자 했던 여러 계획들을 달성하기 위해 동분서주 한 결과 5년간의 국가예산 4000억원 시대를 마감하고 사상 첫 국가예산 5000억원 시대를 열었다”며 “올 한 해 우리 부안군이 황금돼지처럼 풍요로운 기반을 다졌다면 새해에는 이 상승세를 유지시키는 민첩함으로 지속가능한 부안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일자리와 경제적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