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읍 연곡 주민들 과속방지턱 설치 요구에…부안군 7개월 넘게 ‘뒷짐’
부안읍 연곡 주민들 과속방지턱 설치 요구에…부안군 7개월 넘게 ‘뒷짐’
  • 이서노 기자
  • 승인 2020.01.13 14: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자형 도로에 경사로인 연곡로 교통사고 발생 우려 커
작년만 해도 교통사고 2건…주민, 차 바퀴에 발 깔리기도
부안군 “올 3월경 과속방지턱 설치 하겠다” 입장 표명
마을 주민들이 사고 우려가 높다고 보는 연곡로.
마을 주민들이 사고 우려가 높다고 주장하는 연곡로.

“하루하루 불안해서 못 살겠다. 마을 앞이고 커브길인데도 차들이 엄청 빨리 달린다. 60킬로도 넘는 것 같다. 사고도 많이 난다.”

연곡마을 주민들이 마을 앞 연곡로로 통행하는 과속 차량 때문에 안전을 크게 위협 받으면서 내놓은 우려의 목소리다.

안전이 우려되는 구간은 마을 진출입로에서 새만금 폐차장 부근으로, 이 구간은 S자형 도로인 데다가 가파른 경사로까지 있다.

뿐만 아니라 주변에 야산도 있어 운전자들의 시야를 가리는 원인이 돼 사고 위험이 높다는 주장이 수년째 제기돼 왔던 곳이다.

주민들에 따르면 실제로 이 도로에서 교통사고도 여러 번 발생했다.

지난 2018년 12월경 차량이 미끄러져 새만금 폐차장 인근 담벼락과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고, 작년에는 차량 간 접촉사고도 있었다. 또 같은 해 주민 한 분이 마을 진입로 부근에서 차바퀴에 발을 깔리는 사고를 당하기도 했다.

최근 2~3년 사이 농기계 차량 접촉사고도 3건가량 된다는 주민의 주장도 나왔다.

이처럼 주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상황은 수년간 계속됐고, 급기야 주민들은 작년 5월경 부안군에 과속방지턱 설치를 요구하며 대책 마련에 나섰다.

하지만 부안군은 주민의 요구에 대해 감감무소식.

민원을 제기한 지 7개월이 넘도록 부안군은 과속방지턱을 설치해 주지 않았다.

이로 인해 민원을 제기한 해인 10월경부터 11월까지 약 두 달간 대형 덤프트럭들이 마을 앞 도로로 질주하다시피 운행하면서 주민들은 안전을 위협받아야만 했다.

또 도로 갓길을 통행하는 주민들도 있어 인명사고도 우려되고 있다.

지난 2일경 주민이 새만금 폐차장 방향에서 마을 쪽으로 1미터도 안 되는 좁은 갓길을 따라 걸어가는 모습이 목격됐다.

커브길이어서인지 바로 앞까지 가기전에는 주민들이 시야에 들어오지 않았다.

이처럼 사고 위험이 곳곳에서 도사리면서 주민들은 과속방지턱뿐만 아니라 횡단보도 설치도 요구하고 있다.

주민 A씨는 “차들이 얼마나 빨리 달리는지 다른 차들을 따라 운행해봤는데 속도가 60킬로미터는 넘는 것 같다. 마을 앞인데 너무 빨리 달린다”고 말했다.

이어 “주민들이 고추, 무, 배추, 땅콩 등 밭농사를 짓기 위해 3월부터 10월까지 이 도로를 수시로 이용하는데 교통사고 위험성이 크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농기계 접촉사고도 여러 건 있었고 동물들도 차에 많이 치여 죽는다”면서 “주민들이 안전하게 도로를 통행할 수 있도록 과속방지턱과 횡단보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S자형에 내리막 도로 선형 때문에 사고위험이 높다고 지적되는 새만금 폐차장 앞.
S자형에 내리막 도로 선형 때문에 사고위험이 높다고 지적되는 새만금 폐차장 앞.

폐차장 측도 사고 우려를 표명하며 과속방지턱 설치를 요구하고 있다.

이곳은 폐차장 진출입 차량도 많은 데다가 커브길에 가파른 내리막 도로인데도 차량 속도도 빠르다.

업체 관계자는 “내리막길인데도 차들이 속도를 줄이지 않고 달린다. 사고가 날까봐 우려스럽다”면서 “작년 가을에는 이 도로로 덤프트럭까지 무섭게 달려 위압감을 느끼고 불안했다”고 우려했다.

이어 “최근 몇 년간 교통사고도 3~4건이 발생했다”면서 “사고 방지를 위해 속도를 줄일 수 있는 과속방지턱이 설치됐으면 좋겠다”며 바람을 전했다.

주민들의 과속방지턱과 횡단보도 설치 요구에 부안군은 올 상반기에나 가능할 것 같다는 입장을 보였다.

부안군 관계자는 “과속방지턱을 설치하겠다”면서도 “겨울철에는 아스콘 생산을 하지 않기 때문에 올 상반기인 3월경에나 설치가 가능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횡단보도는 인도가 없어서 설치가 가능할지는 잘 모르겠다”며 “경찰서와 협의해 가능 여부를 알아보고 조치를 하겠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위험하던데 2020-01-15 11:31:19
설치할곳은 안하구 안해도 될곳은 여기저기 설치하구 직접방문하구 관리감독하는 발로 뛰는 행정이 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