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분별한 ‘봉’은 관광지인 격포에도
무분별한 ‘봉’은 관광지인 격포에도
  • 부안뉴스
  • 승인 2020.05.28 18:2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에 주정차 금지를 위해 볼라드를 설치했는데 봉이 또 세워져 있다.
도로에 주정차 금지를 위해 볼라드를 설치했는데 봉이 또 세워져 있다.
도로가 움푹 꺼져 있다.
도로가 움푹 꺼져 있다.
도로 갓길에 수미터가 되는 끝이 날카로운 철제가 쌓여 있어 아이들의 안전사고가 우려된다.
도로 갓길에 수미터가 되는 끝이 날카로운 철제가 쌓여 있어 아이들의 안전사고가 우려된다.

격포는 변산과 함께 부안의 대표 관광지로 꼽힌다.

주말이나 휴일이면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고 있다.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꺾이지 않았지만 관광객들이 제법 눈에 띄었다.

하지만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광경도 목격됐다.

도로가 움푹 꺼지고 불법 주정차금지를 위해 볼라드가 설치됐는데도 봉이 또 세워져 있었다.

또 주변 상가에서 세워놨는지 모를 폐타이어 등도 무분별하게 놓여 있어 거리 미관을 해치는 상황이었다.

이 때문에 도로 폭이 좁아져 차량 양방 통행이 어려운 상태였다.

뿐만 아니라 도로 갓길에 수미터가 되는 끝이 날카로운 철제가 쌓여있어 어린아이 등 안전사고도 우려됐다.

깨끗한 부안의 이미지를 위해 조속한 개선이 요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발 2020-06-11 18:13:01
군청에서 구소방사거리와
동남슈퍼에서 대림아파트앞까지
규제봉은 이런곳에 세워야한다
못하는이유가뭬냐?
군청보다 권력이
쎈사람들이 있어서그러는건가??

흉물이네 2020-05-31 11:29:50
저런 플라스틱 봉은 6개월만 지나면 흉물이 된다
6개월마다 업자 먹여 살릴려는 생각이 아니라면
제대로 오래 쓸수 있는 실용적인 계획을 세워라
아무데나 설치해서 합리적이지 실용적이지 않는 돌대가리 행정은 그만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