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식, 후반기 의장 불출마선언
김연식, 후반기 의장 불출마선언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0.06.25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의원 25일 기자간담회서 “출마하지 않기로 입장정리 했다”
문찬기 의장 유력해졌지만 장은아 출마 고수해 추대는 이뤄지지 않을 듯
김연식 의원.
김연식 의원.

부안군의회 김연식 의원이 25일 의장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로써 재선인 문찬기 의원의 후반기 의장 입성이 유력해졌지만 추대는 이뤄지지 않을 전망이다.

장은아 부의장이 의장출마를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의장에 뜻을 두고 한 달여간 나름대로 많은 활동을 하며 지역주민들의 여론을 들어봤다”면서 “주민들의 의견을 들어보고 많은 고민 끝에 이번 의장에 출마하지 않기로 입장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대결 구도가 된 것에 대한 부분은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고 생각을 한다”면서도 “그렇지만 대결구도가 끝가지 가게 되면 후유증이 남게 되고, 의원들 간 반목과 갈등이 생기면 그 피해는 오롯이 부안군민에게 돌아가게 돼 뜻을 접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