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옥 명창, 전북도무형문화재 예능 보유자 인정 받아
박선옥 명창, 전북도무형문화재 예능 보유자 인정 받아
  • 부안뉴스
  • 승인 2020.07.28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선옥 명창.

박선옥(여, 부안읍 부풍로) 명창이 전북도무형문화재 제49호 가야금 병창 예능 보유자로 인정받았다.

박선옥 명창은 14세에 부안 국악원에 입문해서 판소리를 배웠으며, 이후 1974년부터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 산조 및 병창 박귀희(1921-1993, 본명 오계화)에게 정식으로 가야금 및 병창을 배웠다.

수궁가와 흥보가를 비롯해 적벽가·심청가·춘향가 눈대목 등 다양한 가야금 병창을 전수받았다.

가야금 병창은 조선말 판소리 명창들 사이에서 놀이 삼아 가야금 반주에 판소리를 얹어 불렀다는 견해와 가야금 산조 창시자이며 판소리의 명인이었던 김창조가 처음 연주했다는 견해가 있다.

가야금 병창의 전승계보는 다양하지만, 박귀희제 가야금 병창은 김창조(1865~1919)를 시작으로 오수관-오수관의 아들 오태석(1895~1953)-박귀희(1921~1993)로 이어지면서 확산됐다.

박귀희제 가야금 병창은 판소리로 단련된 소리실력과 가야금 실력을 바탕으로 가야금병창이 구성되어 있으며, 독창적인 장르로 계승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