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역사문화 발전 계승은 과도한 단속과 규제인가
부안군 역사문화 발전 계승은 과도한 단속과 규제인가
  • 이서노 기자
  • 승인 2020.12.29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죽막마을 주민들 민원 해결에 적극 나서는 행정의 모습 보여야 할 때
이서노 기자.
이서노 기자.

부안군이 수성당이 있는 죽막동 제사유적에서 행해졌던 무속행위 금지에 이어 민속신앙 행위까지 사실상 모두 차단했다.

이로 인해 이곳을 오랜 기간 지켜온 죽막마을 주민들로부터 공분을 사고 있다.

부안군은 최근 수성당 옆에 있는 서낭(당산나무)의 제단으로 사용하고 있는 상을 없애고 그 자리에 의자를 설치했다.

그도 모자라 계양할미 초상화 등이 모셔진 수성당에 들어가지 못하도록 아예 문까지 폐쇄했다.

그나마 방문객들이 이곳에서 관람할 것이라고는 수성당 내부 모습이었는데 그마저도 못하게 됐다.

이뿐만 아니라 돌단에 초도 불을 켜놓지 못하도록 LED 조명 조형물 초로 바꿔놓고 투명 아크릴로 보이는 것으로 막아놨다.

향 그릇도 모두 치웠다.

제사유적인데도 민속신앙에 대한 행위를 철저하게 차단한 상황이다.

부안군이 홍보하고 있는 동아시아 최대 해양 제사유적지로써 가치가 있고 세계유산으로 가는 첫걸음이라는 문구가 무색한 상황이다.

죽막동 수성당제의 전통을 계승발전시켜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것도 헛구호인 셈이다.

부안군의 이런 규제 행위는 제사유적을 계승발전 시키는 것이 아니라 그와는 정반대의 모습으로 비춰지고 있다.

무속업계 종사자나 주민들 사이에서는 종교탄압이라고 까지 얘기하고 있다.

이곳에서의 무속행위 논란은 어제 오늘 일만의 일은 아니다.

작년에도 이곳에서 부안군이 고용한 특별관리원이 무속행위를 단속한다며 검문검색을 하듯 무속인 등의 가방을 빼앗고 심지어 관광객들의 배낭까지 검사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과도한 단속 논란이 있었다.

그런데 올해 또 논란이 벌어졌다.

한 해가 지났는데도 부안군의 태도는 작년과 크게 달라진 게 없는 모습이다.

문화재청은 작년에 부안뉴스와 인터뷰에서 “사적으로 지정되기 이전에 마을 주민들이 관리해왔던 곳이고 제사유적이기 때문에 무속행위를 금지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또 경북대 고고인류학 안승택 교수는 “일방적인 행정초치로 그분들을 밀어낸 것은 상당히 부당하고 주객이 전도된 일이 아닌가 그렇게 생각이 된다”고 지적했다.

한 무속인은 “토속신앙으로 수천년간 이어져온 건데 못하게 막는 것은 무속인들의 종교적인 억압이고 압박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강릉시 문화재 관련 담당자는 “국사 성황사 건물을 포함한 프로그램이 유네스코에 등재돼 있다"면서 "무속인들이 활용하고 있고, 하루에도 몇 팀이 방문을 한다”고 했다.

이런 상황인데도 부안군만 여전히 무속행위에 대한 단속과 규제로 주민들을 옥죄고 있는 형국이다.

그러면서도 부안군은 펜션 굿당에서 꽹과리나 징 등을 치며 행해지는 무속행위로 인한 소음 때문에 고통받고 있는 주민들의 호소는 외면하고 있다.

주민들의 입장에서는 분통 터질 노릇일 것이다.

부안군은 소음 민원해결도 못하면서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과도한 단속이나 규제만을 앞세워서 무조건적인 무속행위 단속은 안 된다.

주민들과 행정간 분란만 일으킬 뿐이다.

특히나 이곳은 사적으로 지정되기 이전부터 마을 주민들이 지켜온 신앙터인 만큼 주민들의 의견을 존중해야 한다.

무속행위를 부안군에서 막는다고 막아지는 것도 아니다.

풍선효과로 그 주변에서 무속행위가 이루어지게 되어 있다.

최근 들어서도 죽막동 제사유적 주변 숲이나 해변가에서 무속인들이 무속행위을 하고 있는 모습이 목격되고 있다.

부안의 역사문화 발전계승이 단속과 규제만이 능사는 아닐 것이다.

부안군도 무엇이 진정 죽막동 제사유적의 가치가 있는지 심각하게 고민해야 한다.

더불어 소음으로 고통받고 있는 죽막마을 주민들의 민원 해결에 적극나서는 행정의 모습을 보여야 할 때다.

주민들의 외침이 울림 없는 메아리가 되지 않기를 부안군에 기대하는 건 무리일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