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력대체항 풍어제 열려…안전조업, 만선 기원
가력대체항 풍어제 열려…안전조업, 만선 기원
  • 이서노 기자
  • 승인 2023.02.03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 어민들의 안전조업과 만선을 기원하는 풍어제가 가력대체항 어민협회(회장 김선주) 주관으로 지난 2일 가력선착장에서 열렸다.

올해로 17번째를 맞는 풍어제는 매년 정월 대보름을 전후해 개최되고 있으며, 그동안 코로나 19로 중단되었다가 3년만에 재개됐다.

이날 행사는 이정석 부안군 부군수를 비롯한 수산분야 유관기관․단체 임직원과 협회 회원들, 지역 어업인 등 약 150여 명이 참석해 안전조업과 풍어를 기원했으며, 선착장 주변에 화려한 오폭기 게양과 신명나는 농악놀이를 시작으로 뱃고사와 음식나눔행사 등 다채롭게 펼쳐졌다.

이정석 부군수는 “코로나 19를 이겨내고 3년만에 재개된 풍어제를 축하하며 어업인분들의 간절한 마음이 담겨져 올 한해도 무사고 만선으로 풍요로움을 만끽할 수 있는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한다”며 “어촌 고유의 전통 풍속인 풍어제를 계승․발전시키고 어업인들을 하나로 잇는 화합의 장으로 활성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